토크쇼의 제왕 래리 킹, 마이크를 놓다 미국 뉴스 이야기

경향신문 | 입력 2010.07.06 19:39 에 실린 기사의 원문입니다.

'토크쇼의 제왕' 래리 킹이 지난 6월29일 마이크를 내려놓는다고 발표했다. CNN 간판 토크쇼 '래리 킹 라이브'를 첫 방송한 지 무려 25년 만의 일이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올 가을 래리킹 라이브를 그만둔다. 이제는 멜빵끈을 풀 때"라고 말했다.


한국에서도 CNN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멜빵바지 입은 래리 킹일 정도로 그는 토크쇼의 대명사였다. 지난 1957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라디오 진행자로 방송생활을 시작한 그는 라디오 토크쇼와 디스크자키로 인기를 얻은 후 1985년 CNN 창립 당시 테드 터너 회장에게 스카우트되면서 '래리 킹 라이브'를 시작했다. 25년간의 방송생활 동안 그는 미국 역대 대통령을 포함해 무려 5만여명을 인터뷰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의 트레이드마크는 커다란 뿔테 안경, 편안한 멜빵바지, 그리고 커다랗고 오래된 탁상용 마이크다(이 마이크는 작동되지 않는 말 그대로 껍데기이며, 실제로는 핀마이크를 사용한다). 25년간 커다랗고 복고풍인 소품만을 고집하는 이유는, 인터뷰하는 사람을 오래된 집에 온 듯한 느낌으로 편하게 만들기 위해서라고 한다. 그는 토크쇼를 하면서도 상대방에 대해 전혀 연구하지 않거나 질문을 미리 준비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한데(작가를 인터뷰해도 그의 책 한권 읽어보지 않는 식이다), 이 역시 보통사람의 입장에서 즉흥적이고 솔직한 질문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소품에서 알 수 있듯이 그의 토크쇼는 직설적이지만 마음 편하게 들을수 있다. "왜 그랬냐"는 식으로 상대방을 몰아세우는 대신 "세상일이 다 그런 거 아니겠소"하고 편하게 대하기 때문에, 빌 클린턴이나 모니카 르윈스키, 오프라 윈프리 등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인물도 다른 방송 대신 '래리 킹 라이브'를 찾았다. 상대방을 닦아세우는 다른 토크쇼 대신 래리 킹에서 자기 주장을 편하고 솔직하게 말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누구와도 적대하지 않고 대립하지 않는 그의 대화법은 '소프트볼 토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젊은 시청자들이 보기에는 화끈하지도 않고 재미도 없는 두리뭉실한 토크라는 것이다. 이처럼 젊은 시청자들에게 외면받은 '래리 킹 라이브'는 최근 극심한 시청률 저하에 시달렸는데, 이것이 종영의 한 가지 이유로 꼽히고 있다. 특히 2008년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오바마가 당선된 이후 시청률은 절반으로 뚝 떨어졌다고 한다.

문제는 이제 '누구와도 적을 만들지 않는' 래리 킹 스타일의 토크쇼가 더 이상 통하지 않는 시대가 됐다는 것이다. 오바마를 1년 365일 24시간 씹어대는 폭스뉴스가 시청률 1위를 차지하고, 러시 림보 처럼 상대방을 깔아뭉개고 비난(민주당과 오바마는 그들의 단골 안주거리다)하는 스타일의 극단적 논조의 토크쇼가 인기를 끄는 시대다. 누구와도 적을 만들지 않고 양쪽의 이야기를 차분하게 듣는 킹의 스타일은 요즘 시청자들이 볼 때 '화끈하지도 재미있지도 않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의 칼럼니스트 탐 셰일스는 래리킹 종료소식에 대해 "이제 CNN은 품위있는 진행자 대신 다른 케이블TV 토크쇼처럼 '편향되고 비열하고 공격적이고 강력한 진행자'를 원한다"고 지적했다. 할리우드의 한 칼럼니스트 역시 "래리 킹의 후임은 종종 '점잖은 태도'(라고 쓰고 '사악함'으로 읽는다)를 가져야 한다"고 충고하기도 했다.

요즘 토크쇼에서 상대방을 무대에 세워놓고 망신주거나 놀려먹은 후 '굴욕의 순간'이랍시고 캡처화면을 만들어 인터넷에 올리고 비웃는 문화가 대세인 모양이다. 나름대로 재미있기는 하지만 사람들간의 대화에서 오가는 믿음과 편안함이 사라진 것 같아 씁쓸할 뿐이다.

비록 시대의 조류에 밀려 퇴장한다고는 하지만, 그의 토크쇼를 그리워하는 사람도 아직 많다. 래리킹의 퇴진 소식을 들은 탐 셰일스는 토크쇼에 대해 이렇게 평했다.

"래리 킹의 쇼는 불쾌하고 조급증을 가진 별난 사람들이나 괴짜들 사이에서 인간의 품위를 잃지않는 외로운 장소였다. 토크쇼의 진행자는 강속구같은 질문만 할 이유는 없다. 래리는 출연자들이 '하고싶은 말'을 할 수 있게 배려하는 사람이었다."

래리 킹 역시 이를 예견한 듯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요즘 토크쇼는 상대방을 병풍이나 샌드백쯤으로 여기는 모양이다. 하지만 토크쇼는 손님이 말하는 자리이고 사회자는 듣는 사람이다. 사회자가 손님을 가르치려 들어서는 절대 안 된다."


덧글

  • Y_Ozu 2010/07/09 10:56 # 답글

    요즘 미국의 여론도 신중함과 여유의 미덕이 사라져가는 것 같아서 걱정되는 군요. 미국의 황금시대는 단순히 돈이 많고 풍요로왔기 때문이 아니라 이런 공정한 상식의 소유자들이 언론을 이끌어 갔기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요즘은 언론인들 스스로도 자신을 이론가나 운동가하고 혼동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요.
  • 하이아 2010/07/13 05:20 #

    한국이나 미국이나 다를바 없겠지만, 요즘 언론이라는게 음미하고 곱씹어보는 대상이 아니라, 소비하고 버리는 대상이 되었으니까요. 과거의 뉴스가 한정된 매체에서 여유있는 시간 하에 신중한 입장으로 쓰여졌다면, 요즘은 독자들의 뉴스 소비 패턴에 따라 양산되고 사라져가는 분위기니까요. 미국 언론에도 한국식으로 하면 '지사 정신'이라는게 사라지는 것같아 좀 안타깝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